가요중에 삐딱하게 라는 노래가 있었다.


예전에 영화 강철비에서 남자주인공이 큰 몸을 흔들어대며 불렀던 생각이 났다. 


가사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내 믿음의 길과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었다.


내가 믿는 하나님의교회는 더하지도 빼지도 않고 성경의 가르침을 알려준다.


그 가운데 영혼문제는  정말 심오하고 정확하고 놀랍다!



우리의 삶 속 어딘가에 그 영혼문제들이 가끔 들어있다...



(유투브 캡쳐)



세상이 힘든 이의 마음을 짧고 강렬하게 담고 있는 삐딱하게.

난 혼자다. 의미가 없다.... 맞는 말이다.


성경은 우리가 죄를 짓고 이 땅에 내려온 죄인임을 말한다.그러니 함께가 아닌 혼자일밖에... 그리고 고단할밖에




눅 15 : 10 

이와 같이 죄인 하나가 회개하면 하나님의 천사들이 기뻐한다.



우리의 영혼은 회개를 해야하는 죄인이었다.


이 땅이 죄인의 땅이고 삶인데,,,, 그 무엇이 의미가 있어봤자 얼마나 있을까?

그 어떤것이 그리 기쁠까......... 기뻐도 잠깐이요 즐거워도 잠깐일 뿐이다.



이런 인생을 살아가는 우리가 영혼의 문제를 알지 못하고 허무하게 생을 마감할까봐


안상홍님께서는 직접 하늘에서 오셔서 하나님의교회를 세우시고 진리를 알려주셨다.



현대인의성경 번역본이다.


미 4 : 1-2


마지막 때에는 여호와의 성전이 있는 시온산이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산으로 알려질 것이며

수많은 민족들이 그리로 몰려들어 이렇게 말할 것이다. '자, 여호와의 산으로 올라가자. 

이스라엘의 하나님이 계시는 성전으로 올라가자. 

그가 우리에게 진리를 가르치실 것이며 우리는 그 진리대로 살 것이다.' 

이것은 율법이 시온에서 나오고 여호와의 말씀이 예루살렘에서 나올 것이기 때문이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산~~^^ 시온산~ (번역이 맘에 든다)

우리는 그 진리대로 살 것이다! (정말 마음에 든다)


바로 하나님의교회가 시온이고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은 진리대로 산다


미가 선지자가 수천년 전에 예언한 대로 이루어져간다.


하나님께서 예언하신 대로 절기를 지키는 시온인 하나님의교회로 날마다 수많은 민족들은 몰려온다~~


그리고 외친다~~임마누엘^^


정말 하나님께서 우리와 함께 거하시기 때문이다!




허무한 생각으로 허무한 삶을 그만 살아도 된다

성경의 말씀을 보고 따라온다면 말이다

세상 많은 사람들은 영혼에 대해 허무함을 느끼며 인생의 허무함을 말한다.


하나님의교회 안상홍님께서 허락하신 진리를 들어보라 허무가 환희로 바뀔것이다!


내가 그랬던 것처럼. 절망 속에서 희망과 즐거움을 찾을수 있을것이다.

하나님의교회로 발걸음을 옮긴다면 말이다!





하나님의교회를 말하는 월간중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28 00:27 신고 안다미로7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고 지쳐있을때 내가 누구인가 물어보곤했죠~~
    이제는 영혼문제에 대해 알게된후 나를 더 사랑해주시는 하나님을 알게되었답니다.

    • fact100 2018.02.28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세상살이 지친 영혼들에게 우리 하나님께서 영혼구원 위해 오셨다는것을 꼭 전해줍시다~~ 불쌍한 영혼들이자나요

  2. 2018.02.28 11:25 신고 뉴네띠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삐딱하게 가사 사진이 왜이렇게 웃기죠?ㅋㅋㅋ
    정말 이시대 진리의 개혁을 행하는 교회는 하나님의교회뿐이네요.
    어떤 댓글에서 봤는데 교회가 세상을 염려하는게 아닌 오히려 세상이 교회를 염려하는 시대가 되었다고...
    씁쓸한 진실입니다. 그 가운데 유일무이한 하나님의교회만이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는 사실.

    • fact100 2018.02.28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 웃기는가요ㅎㅎ 빨간색이 맘에들진 않지만~~~ 암튼 작금의 교회들은 걱정할만해요 불법이 가득한 곳이니까요

  3. 2018.02.28 16:17 신고 블루루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망속에 희망을 선물하는 하나님의교회 입니다^^

  4. 2018.02.28 19:16 신고 lur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까지도 영혼문제를 정확히 알지 못했더라면 삶이 너무너무 힘들었을 것 같아요.
    그래서 아버지어머니께 더~~~욱 더 감사에 감사를 드릴 수밖에 없답니다.

  5. 2018.02.28 22:24 신고 *안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님의교회 진리를 깨달으면....허무함의 끝을....맞이하게 됩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천년 만년 살 것처럼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이 많습니다!! 누구나가 맞이하는 인생의 끝인 죽음에 대해 생각하고 대비하고 살아가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저 역시...하나님의교회에서 올바른 영혼문제를 살펴보지 않았다면...삐딱선을 타고..세상만 보고 살았을 듯....^^;;
    진리를 깨달으니...진정 자유로움이 오네요....무엇이 옳고 그른지 중요하고 안 중요한지를 이젠 확실히 분별할 수 있습니다...ㅎ

  6. 2018.03.01 21:24 신고 좋아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망을 느끼며 살아가는 사람들은 너무도 많습니다. 그 절망에서 희망을 하나님의 교회에서 찾으세요~

  7. 2018.03.02 00:23 신고 아홉색깔 무지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삶이 정도의 삶이요 바른 삶입니다. 삐딱한 세상에서 바르게 살아요^^

  8. 2020.08.31 10:16 신고 순천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삐딱한 세상속에 속에서 하나님께서는 구원을 주시러 오셨지요 세상은 삐딱 할지라도 영혼들 만큼은 올곧게 하나님을 찾아 나오길 간절히 소망해 봅니다~^^

  9. 2021.02.15 22:47 신고 사라미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성경 구절이 생각납니다.
    '선을 악하다 하고 악을 선하다' 하는 이 세상에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야겠습니다.
    우리의 영혼의 삶을 위하여...

  10. 2021.02.18 00:25 신고 하늘나는굿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신박한 인용입니다. 삐딱하게.
    어떤 번역서이든...우리는 항상 회개해야하는 죄인일 뿐입니다.

  11. 2021.02.18 22:36 신고 마음이방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신기해요.... 근데 다 못 읽었어요.... 다음에 다시 들어와서 더 읽을 께요~!

사람의 습성은 눈에 보이는 것을 쫓아간다.

그래서일까.... 백화점에만 가만 지름신이 등장한다 

(내가 믿는신은 하나님이시지 지름신은 아니다.)



막상 안보면 갠찬은데 보면 눈에 아른아른.. 이것이사람의 심리인가보다





영적인 부분도 마찬가지다. 영혼이 눈에 보이는 사람 있는가??

없다. 그래서 사람들이 영적인 부분을 이해하기가 정말 어렵다.

이해했더라도 깨닫기까지도 어렵다...

그래서 영혼을 잘 알수있는 교과서 성경이 있는것이다.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성경에 있는 가르침대로 영혼문제도 알 수 있다.


만약 내 영혼이 있다면 영혼을 위한 삶도 살아야하지 않을까~~





병에 물을 담으면 물병이되고 꽃을 꽃으면 꽃병이 된다.


하나님을 심중에 모시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


하나님은 없다하고 하나님의 가르침을 귓등으로 듣고 세상으로만 나아가 육신만을 위한 삶을 산다면.....



 갈 6 : 6-9


가르침을 받는 자는 말씀을 가르치는 자와 모든 좋은 것을 함께 하라

스스로 속이지 말라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는 육체로부터 썩어진 것을 거두고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두리라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찌니 피곤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육체만을 위하는 삶은 썩어진 것을 거둔다는 것이 성경의 교훈이다.


영혼을 위해 애쓰는 자가 바로 영생의 축복 천국에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행 21 : 11-13 

우리에게 와서 바울의 띠를 가져다가 자기 수족을 잡아매고 말하기를 성령이 말씀하시되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이 이같이 이 띠 임자를 결박하여 이방인의 손에 넘겨주리라 하거늘

우리가 그 말을 듣고 그곳 사람들로 더불어 바울에게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지 말라 권하니

바울이 대답하되 너희가 어찌하여 울어 내 마음을 상하게 하느냐 

나는 주 예수의 이름을 위하여 결박 받을 뿐아니라 예루살렘에서 죽을 것도 각오하였노라 하니




이것은 바울의 믿음이자 바울의 삶이었다.

이런 삶은 산 바울은 무엇을 거두게 되었을까....




빌 1 : 20-21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오직 전과 같이 

이제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나니

 이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니라




바울은 자신을버리고 온전히 자신의 마음에 그리스도를 담았다.

자신을 죽이고 그리스도와 함께라고 기록되어져 있다.







하나님을 믿는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에게도 이런 믿음을 볼 수 있다.


오늘날 하나님의교회가 이렇게까지 성장하며 놀라울정도로 복음을 전하게 된 것은 

안상홍님과 어머니하나님의 가르침에 따라 전세계 수많은 나라의 성도들이 복음을 전했기 때문이다.


육의 일을 생각한 것이 아니라 영혼을 위해 영의 일을 행한 결과이다.

자신들의 안위가 아니라 하나님을 위해 시간을 쪼개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을 함께 나누며

그리스도를 모시고 복음을 진행한 결과물인것이다!



우리의 마음에 내가 아닌 나를 버리고 온전히 그리스도를 심자

그러면 나는 그리스도인! 엘로히스트인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는 일이고 

내가 구원받을 수 있는 가장 안전한 길이다.


내 영혼을 위해서 하나님의교회로 와보기를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10 21:56 신고 좋아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영혼은 존재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하나님의 교회에서 안식일을 지켰습니다^^

  2. 2018.02.11 19:00 신고 lur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기주의라 하면 나쁜 의미로 쓰이지만 나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면에서 진정한 이기주의라면 내 영혼을 위해 하나님의교회에서 준비해야죠.

  3. 2018.02.11 23:13 신고 안다미로7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혼의 구원을 위해 하나님의교회를 오게되었답니다.

  4. 2018.02.19 22:52 토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름신 아닌 하나님을 믿어야해요 ㅎ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