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습성은 눈에 보이는 것을 쫓아간다.

그래서일까.... 백화점에만 가만 지름신이 등장한다 

(내가 믿는신은 하나님이시지 지름신은 아니다.)



막상 안보면 갠찬은데 보면 눈에 아른아른.. 이것이사람의 심리인가보다





영적인 부분도 마찬가지다. 영혼이 눈에 보이는 사람 있는가??

없다. 그래서 사람들이 영적인 부분을 이해하기가 정말 어렵다.

이해했더라도 깨닫기까지도 어렵다...

그래서 영혼을 잘 알수있는 교과서 성경이 있는것이다.




하나님의교회에서는 성경에 있는 가르침대로 영혼문제도 알 수 있다.


만약 내 영혼이 있다면 영혼을 위한 삶도 살아야하지 않을까~~





병에 물을 담으면 물병이되고 꽃을 꽃으면 꽃병이 된다.


하나님을 심중에 모시면 하나님의 자녀가 된다.


하나님은 없다하고 하나님의 가르침을 귓등으로 듣고 세상으로만 나아가 육신만을 위한 삶을 산다면.....



 갈 6 : 6-9


가르침을 받는 자는 말씀을 가르치는 자와 모든 좋은 것을 함께 하라

스스로 속이지 말라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는 육체로부터 썩어진 것을 거두고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두리라

우리가 선을 행하되 낙심하지 말찌니 피곤하지 아니하면 때가 이르매 거두리라




육체만을 위하는 삶은 썩어진 것을 거둔다는 것이 성경의 교훈이다.


영혼을 위해 애쓰는 자가 바로 영생의 축복 천국에 나아갈 수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행 21 : 11-13 

우리에게 와서 바울의 띠를 가져다가 자기 수족을 잡아매고 말하기를 성령이 말씀하시되 

예루살렘에서 유대인들이 이같이 이 띠 임자를 결박하여 이방인의 손에 넘겨주리라 하거늘

우리가 그 말을 듣고 그곳 사람들로 더불어 바울에게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지 말라 권하니

바울이 대답하되 너희가 어찌하여 울어 내 마음을 상하게 하느냐 

나는 주 예수의 이름을 위하여 결박 받을 뿐아니라 예루살렘에서 죽을 것도 각오하였노라 하니




이것은 바울의 믿음이자 바울의 삶이었다.

이런 삶은 산 바울은 무엇을 거두게 되었을까....




빌 1 : 20-21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오직 전과 같이 

이제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나니

 이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니라




바울은 자신을버리고 온전히 자신의 마음에 그리스도를 담았다.

자신을 죽이고 그리스도와 함께라고 기록되어져 있다.







하나님을 믿는 하나님의교회 성도들에게도 이런 믿음을 볼 수 있다.


오늘날 하나님의교회가 이렇게까지 성장하며 놀라울정도로 복음을 전하게 된 것은 

안상홍님과 어머니하나님의 가르침에 따라 전세계 수많은 나라의 성도들이 복음을 전했기 때문이다.


육의 일을 생각한 것이 아니라 영혼을 위해 영의 일을 행한 결과이다.

자신들의 안위가 아니라 하나님을 위해 시간을 쪼개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들을 함께 나누며

그리스도를 모시고 복음을 진행한 결과물인것이다!



우리의 마음에 내가 아닌 나를 버리고 온전히 그리스도를 심자

그러면 나는 그리스도인! 엘로히스트인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께서 가장 기뻐하는 일이고 

내가 구원받을 수 있는 가장 안전한 길이다.


내 영혼을 위해서 하나님의교회로 와보기를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2.10 21:56 신고 좋아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영혼은 존재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하나님의 교회에서 안식일을 지켰습니다^^

  2. 2018.02.11 19:00 신고 lur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기주의라 하면 나쁜 의미로 쓰이지만 나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면에서 진정한 이기주의라면 내 영혼을 위해 하나님의교회에서 준비해야죠.

  3. 2018.02.11 23:13 신고 안다미로7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혼의 구원을 위해 하나님의교회를 오게되었답니다.

  4. 2018.02.19 22:52 토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름신 아닌 하나님을 믿어야해요 ㅎㅎ

 «이전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 77  다음»